힘이 되는 시,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백석

누구에게나 힘든 시기가 있다.

그럴 땐 괜히 방 안에 처박혀서 혼자만의 세상에 빠져 이런 저런 고민들을 하게 마련이다.

그러다보면 남들은 마냥 행복하기만 한 세상살이에 나만 이렇게 찌질찌질한 삶을 살고 있는 건가 싶은 생각도 드는데.....

이런 경험이야 모두 한번씩 겪어봤을 듯 하다.

 

백석의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시를 맨 처음 접한 건 물론 고등학생 때였지만

그때는 인생에 대한(?) 그렇게 큰 고민도 없이 살았는지 시가 그다지 와닿지도 않았었다.

오히려 말이 너무 어렵다고 생각했으면 생각했지 공감하지 못했던 듯.

그런데 요 몇년 전 다시 접한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은 왠지 더 마음시리고 깊은 공감이 된다. ㅠㅜㅠ 괜시리 찡하니 맘아픈 시 ㅠㅜㅠㅜ

 

그래서 제일 좋아하는 시 .... 중 하나가 되었다.

 

남신의주(南新義州) 유동(柳洞) 박시봉방(朴時逢方) /백석

 

어느 사이에 나는 아내도 없고, 또,
아내와 같이 살던 집도 없어지고,
그리고 살뜰한 부모며 동생들과도 멀리 떨어져서,
그 어느 바람 세인 쓸쓸한 거리 끝에 헤매이었다.
바로 날도 저물어서,
바람은 더욱 세게 불고, 추위는 점점 더해 오는데,
나는 어느 목수(木手)네 집 헌 삿을 깐,
한 방에 들어서 쥔을 붙이었다.


이리하여 나는 이 습내 나는 춥고, 누긋한 방에서,
낮이나 밤이나 나는 나 혼자도 너무 많은 것같이 생각하며,
딜옹배기에 북덕불이라도 담겨 오면,
이것을 안고 손을 쬐며 재 위에 뜻없이 글자를 쓰기도 하며,
또 문 밖에 나가지두 않구 자리에 누워서,
머리에 손깍지베개를 하고 굴기도 하면서,
나는 내 슬픔이며 어리석음이며를 소처럼 연하여 쌔김질하는 것이었다.
내 가슴이 꽉 메어 올 적이며,
내 눈에 뜨거운 것이 핑 괴일 적이며,
또 내 스스로 화끈 낯이 붉도록 부끄러울 적이며,
나는 내 슬픔과 어리석음에 눌리어 죽을 수밖에 없는 것을 느끼는 것이었다.
그러나 잠시 뒤에 나는 고개를 들어,
허연 문창을 바라보든가 또 눈을 떠서 높은 천정을 쳐다보는 것인데,
이때 나는 내 뜻이며 힘으로, 나를 이끌어가는 것이 힘든 일인 것을 생각하고,
이것들보다 더 크고, 높은 것이 있어서, 나를 마음대로 굴려가는 것을 생각하는 것인데,

이렇게 하여 여러 날이 지나는 동안에,
내 어지러운 마음에는 슬픔이며, 한탄이며, 가라앉을 것은 차츰 앙금이 되어 가라앉고,
외로운 생각만이 드는 때쯤 해서는,
더러 나줏손에 쌀랑쌀랑 싸락눈이 와서 문창을 치기도 하는 때도 있는데,
나는 이런 저녁에는 화로를 더욱 다가 끼며, 무릎을 꿇어보며,
어느 먼 산 뒷옆에 바우섶에 따로 외로이 서서,
어두워 오는데 하이야니 눈을 맞을, 그 마른 잎새에는,
쌀랑쌀랑 소리도 나며 눈을 맞을,
그 드물다는 굳고 정한 갈매나무라는 나무를 생각하는 것이었다.

 

<학풍, 1948. 10>

 

읽고있노라면 화자의 모습이 너무나도 잘 상상된다.

그야 물론 소소한 부분까지 잘 묘사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그 모습이 너무나도 나와 닮아있어서인 것 같다.

외로워도 하고, 괜히 이것저것 건들여도 보고, 가끔 눈물이 핑 돌기도 하다가, 또 마침내는 그래 이 모든게 초자연적인 어떤 존재때문일꺼야. 나는 이 세상에 아주 티끌만한 존재겠지.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어. 신께서 나에게 관심이 없는가보지..하며 신을 탓해보기도 하고.................... 뭐 이런 것들이 솔직하게 표현되어있어서 공감을 하지 않을래야 않을 수가 없다.

 

누구나 한번쯤은 슬럼프에 빠졌을 때 겪어봤음직한 그런 허허한 느낌.

괜시리 힘들어 진짜 방이든, 마음 속의 방이든 쳐박혀있을 때 방바닥 긁으며 떠오르는 무수한 생각, 생각, 낙심, 후회들.

그런 무기력하게 지낸 경험을 들켜버린 것만 같은 기분이라 부끄러우면서도, 또 나만 그런 것이 아니구나!싶은 안도와 위로감이 드는 시다ㅠㅜ

 

그리고 무엇보다도 감정적으로 가장 밑바닥에 치달았을 때 극적으로 다시 상승해나가는 화자의 모습이 너무나도 멋지다. 그런 화자의 모습을 보면서 그래 나도 이렇게 굳은 생각을 하자하는 생각이 든달까?

그 반전의 모습에서 나도모르게 왈칵-하는 느낌이다.

누구나 겪을 수밖에 없는 외롭고 힘들고 무기력해지는 슬럼프. 그렇지만 마지막에는 나도 '그 드물다는 굳고 정한 갈매나무'를 생각하며 다시 굳게 살아갈 의지를 다졌으면 좋겠다. 여태까지는 그렇게 살아왔는데, 앞으로도 그럴 수 있기를.

 

매번 읽을 때마다 가슴이 벅차고 찡해진다 ㅠㅜㅠㅜㅠㅜ 아 좋다..ㅠㅜㅜㅠ

분명 내가 화자의 힘듦을 읽고 있는건데, 나의 힘듦을 누군가 읽어준 기분이 드는 건 왜일까 ㅠㅜㅠㅜ

이런 힘든 사람이 나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어서, 아니 나보다 더 힘든 누군가도 갈매나무를 생각하며 다시 일어 선다는 것을 알게되어서..?

 

아무튼 공감을 통한 토닥토닥도 되고, 열심히 살아야지!!라는 힘도 주는.... 정말이지 힘이되는 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