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생여자라는 틀 / 엠버

 

내가 요즘 참 좋아하는 두 사람, 헨리&엠버

이번주 해피투게더(150430)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런데 사실 나는 이 둘이 한국 방송에 자주 출연해 찌들어 가는 것이 .... 안타깝다.

두 자유로운 영혼이 점점 눈치를 보고, 틀 안에 자신을 가둬가는 것이 싫어서 그런다.

 

무엇보다 나는 엠버에게 자꾸 '천생여자'라는 틀을 씌우는 것이 너무 밉다.

엠버가 가진 '꼼꼼함, 섬세함, 배려'를 소개하는 것은 환영하지만,

그 측면을 자꾸만 '천생 여자'의 증거로 들이미는 것이 꽤나 불쾌하다.

 

그냥 한 명의 사람으로 엠버가 가진 성격적 측면을 칭찬하면 되지

그걸 왜 자꾸 엠버가 '여성'이라는 증거로 들이미는 것인지 모르겠다.

 

 

 

섬세하고 배려하는 모습이 '여성스러운' 모습이라고 정의하는 것도 불쾌하고,

자꾸만 엠버에게 여성이라는 틀을 씌우는 것은 더욱 불쾌하다!

 

엠버를 그냥 엠버로 가만히 두길 ....

물론 옆에서 누가 흔든다고 쉽사리 동조될 엠버가 아니어서 ㅋㅋㅋㅋ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엠버'라는 캐릭터가 대한민국에 나타나줘서 참 고맙다.

여성스러움과 남성스러움의 편견을 없애준 참 고마운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대한민국 사회가 열리기 시작했다는 것 같지만,

엠버가 인정받을 수 있는 것은 아마도 엠버가 외국인이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묘하게 외부인이기 때문에 인정해 준다-라는 불편한 시선이 느껴지는 것.

 

우리엠버 ㅠㅜㅠㅜ 부둥부둥

 

언젠가 또 다른, 젠더를 뛰어넘어 그 사람 자체를 볼 수 있는 매력적인 사람이 대한민국 브라운관에 등장하길.

그리고 엠버가 더더더 사랑받길!!!

 

 

헨리도!!

자꾸 헨리 눈치멕이지 마라 ㅠㅜㅠㅜㅠㅜ